2019년09월16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전북 장수군 일대서 미등록 반달곰 확인 2019-08-18 15:59
【에코저널=서울】국립공원공단의 종복원사업에 따라 지난 2006년부터 지리산 관리지역에 방사된 반달곰 중 방사지역을 벗어난 반달곰이 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이 국립공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리산 방사지역을 벗어난 반달곰은 모두 3마리다. 이중 KM-53으로 알려진 반달곰은 2018년 5월에 포획해 재활훈련 후 다시 방사했다. KM-55는 2017년 7월 14일까지 지리산 방사지역에 있다가 19일 전남 광양시 옥룡면 동곡계곡에서 발견된 후 2018년 6월까지 백운산에서 서식하다가 올무에 걸려 폐사했다.

이미 알려진 2마리의 반달곰 외에 인식기호가 부여되지 않은 반달곰 한 마리가 지난 6월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리산 국립공원 경계로부터 15km 떨어진 전북 장수군 번암면 일대에서 발견된 이 반달곰은 방사된 곰의 새끼(수컷)로 확인됐다. 현재 생포틀 3기와 무인카메라 5대를 설치해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

종복원기술원의 반달가슴곰 복원 사업에 따라 2006년부터 올해까지 야생활동 중인 반달곰은 64마리다. 이 중 폐사한 반달곰은 18마리이며, 6마리가 올무와 농약 등에 의해 폐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의원은 “방사지역을 벗어나는 반달곰이 늘고 있다”며 “지리산으로 제한했던 면적 중심의 방사방식을 이동경로 중심의 방사로 전환할지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