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9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남산 자락 산개구리 포접 확인…동사 우려 2020-01-12 10:16
【에코저널=서울】지난 1월 9일 남산 중턱자락에서 산개구리 한 쌍의 포접 장면이 서울환경연합 회원이자 시민과학자인 조수정씨에게 포착됐다. 1월 초순부터 따뜻한 날씨가 지속되고, 급작스럽게 쏟아진 겨울 호우에 반응해 산개구리들이 동면에서 깨어난 것.

▲산개구리 포접 조수정.

이번에 확인된 산개구리 포접은 서울을 기준으로 예년 첫 산란일보다 한 달 가량 빠른 것으로 보인다. 양서류의 동면시기가 점차 짧아지는 것은 우리가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기후변화로 인해 예측하기 점점 어려워지는 변화무쌍해진 날씨에 양서류들이 적응하지 못하고 있음을 뜻한다. 비교적 일찍 동면에서 깨어난 산개구리는 이후 평년 기온을 회복하게 될 시 알과 함께 얼어 죽을 수도 있다.

양서류는 피부를 이용해 호흡하기에 각종 공해나 오염에 굉장히 취약하고 일생을 육지와 물속을 오가며 살아가기에 두 서식처 중 한 곳이라도 오염에 노출된다면 생존에 치명적인 영향을 받는다. 세계자연보전연맹이 지정한 기후변화로 인해 멸종할 확률이 가장 높은 생물종이기도 하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양서류의 위기는 한 생물종의 위기로 국한되지 않는다. 양서류는 생태계를 구성하는 먹이사슬의 중간자적 위치에서 생태계를 잇는 연결고리로서 작용하고 있다”며 “양서류가 멸종하면 양서류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수많은 생물들에게도 위협이 닥치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1월 13일 개최되는 정부의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촛불집회’에서 ‘호주 산불로 희생된 주민과 동식물을 추모한다. 기후변화로 멸종위기에 처한 양서류를 대표하는 백사실계곡 도롱뇽과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