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28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하나님의 교회 학생들, 대대적인 정화활동 2011-07-25 14:57
【에코저널=서울】비가 오는 우중의 날씨 속에서도 지난 24일,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목회자와 성도들이 서울시 구로구 오류동 일대에서 대규모 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날 정화활동은 여름방학을 맞아 대거 참여한 중·고등학생 성도들을 중심으로 청년과 학부모 등 200여 명이 함께 한 가운데 진행됐다.


하나님의 교회측에 따르면 이번 정화활동은 앞서 한 달 넘게 지속된 장맛비로 지저분해진 도심을 깨끗하게 청소하고 위생관리가 요구되는 여름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취지다. 교회측은 "특별히 방학을 맞은 자녀와 부모님간 이해와 소통의 시간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가족들의 참여를 적극 권했다"고 덧붙였다.

당일 정화활동은 오류동역을 중심으로 오류동 주민센터와 인근 오류동시장 주변 등 오류동 일대에서 대대적으로 이뤄졌다. 성도들은 오류동역 광장, 오류동 IC 입구, 오류 고가, 그리고 도로변 하수구의 4개 팀으로 구역을 나눠 청소를 진행했다.

유동인구가 많은 역 광장과 도로변 하수구 등은 예상대로 지저분했다. 중복인 이날 새벽부터 비가 내려 봉사시간까지 비가 왔지만, 봉사자들의 마음을 꺾을 수는 없었다.
청소에 나선 봉사자들은 우비를 입고 비를 맞으면서도 하수구에 쌓인 온갖 쓰레기를 구석구석을 말끔히 청소했다

정화활동에 참여한 중학생 구하리(16)양은 "비가 내려 온몸이 다 젖어서 너무 힘들긴 했지만 부모님과 같은 봉사활동을 한다는 사실에 신나고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하나님의 교회 학생들의 자원봉사활동은 이날 구로구 오류동뿐 아니라 서울 동대문구, 경기 의정부와 이천, 대전 중구, 전북 남원 등 전국 곳곳에서 활발하게 이뤄졌다. 경기 의정부에서는 130여 명의 학생들이 수락산 정화활동을 펼쳤으며, 남원에서는 지리산국립공원 생태계를 위협하는 유해식물제거작업을 실시했다.

김봉기 기자 kbg@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