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6월07일수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충남교육청, 봄철 미세먼지 단계적 대응 나서 2023-03-22 14:07

【에코저널=홍성】충남교육청은 봄철 미세먼지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기관과 학교마다 담당자를 필수 지정·운영하고, 예보 단계별 대응사항을 추진한다.

이번 ‘학교 미세먼지 관리계획’에는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단계별 학교 추진사항 ▲미세먼지 계기교육 및 담당자 교육 운영 ▲미세먼지 집중관리지역 지정 등의 내용을 담아 교육공동체의 건강을 선제적으로 보호하고, 도내 교육기관과 학교의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미세먼지 예보등급 ‘나쁨’ 이상 발생 시 문자알리미시스템을 통해 학교로 상황을 전파해 ▲실외수업 자제 ▲바깥공기 유입 차단 ▲실내 공기 질 관리 등 학생·교직원의 건강보호조치를 시행하며, 고농도 미세먼지 ‘경보’ 단계 발령 시, 비상대책반을 운영해 ▲휴업, 학사운영 조정 등 검토 ▲미세먼지 민감군 학생 관리 ▲미세먼지 저감조치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교육청에서는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촘촘한 대응을 위해 도내 전체 학교, 교육기관에 미세먼지 담당자 및 대리근무자를 지정·운영하고, 환경부의 미세먼지 예·경보와 미세먼지 알리미를 활용해 미세먼지 상황 전파 체계를 정비했다.

또한 각급학교에 미세먼지 발생 시 단계별 대응사항을 구체적으로 안내했으며, 미세먼지 위해성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학생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대응 행동요령, 마스크 착용법 및 주의사항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미세먼지 계기교육을 실시하고, 미세먼지 담당자를 대상으로 관련 직무 교육을 의무 이수하도록 했다.

이 밖에도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빈발 시기에 대비하기 위해 학교별 미세먼지 대응상황 자체점검을 실시한다. ▲실내 공기 질 관리 여부 ▲민감군 학생 보호 및 학사운영 조정 등 미세먼지 대응계획 ▲비상저감조치 대응 준비사항 등에 대한 철저한 점검으로 교육공동체의 건강보호 증진에 기여할 계획이다.

충남교육청 김지철 교육감은 “미세먼지가 사회재난으로 추가됨에 따라 학교와 교육기관의 촘촘한 대응체계 구축은 필수적”이라며 “충남교육청에서는 예보단계별 신속한 대응을 위해 업무 담당자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관련 부서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미세먼지 발생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