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9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석면조사 대상 건축물 절반은 ‘석면건축물’ 2017-09-28 16:27
【에코저널=서울】국회 환경노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른 5만1728개 석면조사 대상 건축물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2만4063개가 석면건축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 석면안전관리법은 연면적이 500제곱미터 이상인 주요 건축물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석면조사를 실시토록 하고 있다.

한정애 의원에 따르면 공공건축물 총 2만9393곳 중 석면건축물은 1만5755곳(53%)으로 국회, 국회도서관을 비롯해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청사, 관공서 등이 포함돼 있다.

대학교는 총 5,307곳 중 석면건축물이 3090곳(58%)이 조사됐다. 대학 본관, 도서관, 학생회관 등에서 석면자재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서울대학교를 비롯한 전국의 주요 대학이 포함돼 있다.

다중이용시설은 총 1만1483곳 중 3333곳(39%)이 확인됐다. 주요시설로는 영화상영관, 지하역사, PC방, 주차장, 학원, 요양시설 등이다. 기타시설은 총 5545곳으로 이중 1885곳(34%)이 석면건축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총 8528곳 중 3312곳으로 39%가 석면건축물로 나타났다. 부산은 총 3664곳 중 1877곳(52%), 대구 2296곳 중 1075곳(47%), 인천 2461곳 중 997곳(40%), 광주 1,172곳 중 516곳(44%), 대전 2,065곳 중 970곳(47%), 울산 995곳 중 397곳(40%), 세종 200곳 중 78곳(39%)이다.

경기는 총 8446곳 중 3791곳으로 45%가 석면건물축로 조사됐다. 강원은 총 2,936곳 중 1387곳(47%), 충북 총 2576곳 중 1316곳(51%), 충남 총 2225곳 중 1019곳(46%), 전북 총 2628곳 중 1453곳(55%), 전남 총 2214곳 중 1429곳(65%), 경북 총 4086곳 중 1895곳(46%), 경남 총 4414곳 종 2161곳(49%), 제주 총 822곳 중 390곳(47%)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이들 석면건축물에 대해 위해성듭급에 따라 높음(20점 이상), 중간(12~19점), 낮음(11점 이하)으로 구분해 필요한 조치 및 관리를 하도록 하고 있다.

한정애 의원은 “최근 학교석면 문제로 인해 석면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석면관리 현황에 대해 짚어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