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3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환경공단, 중소형 폐가전 회수체계 구축 협약 2021-06-18 13:39
롯데하이마트·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 협력

【에코저널=서울】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18일 더 플라자 호텔에서(서울 중구 소재) 롯데하이마트,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과 함께 민·관 합동 폐전기·전자제품 회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늘 업무협약식에는 환경부 서영태 자원재활용과장을 비롯해 한국환경공단 김은숙 자원순환본부장, 롯데하이마트 맹중오 본부장,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 황종수 이사장이 참석했다.

▲한국환경공단은 18일 폐전기·전자제품 회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롯데하이마트 맹중오 본부장, 한국환경공단 김은숙 자원순환본부장,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 황종수 이사장.

이번 업무협약은 가정에서 접근성이 높은 전국의 대형 전기·전자제품 마트를 배출 거점으로 활용하여 중소형 폐전기·전자제품의 재활용을 활성화하고, 폐가전 배출에 따르는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롯데하이마트는 전국 약 440개의 매장에 수거함을 설치해 방문 고객이 폐전기·전자제품을 쉽게 배출할 수 있도록 하게 된다.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은 수거된 폐제품을 적절하게 재활용하거나 재활용되지 않는 유해물질은 안전하게 회수·보관해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계획이다.

한국환경공단은 폐전기·전자제품 분리배출 대국민 홍보 및 환경성보장제도 시스템(www.ecoas.or.kr) 지원을 통한 실적관리 등 회수체계 구축의 총괄 운영·관리를 하게 된다.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민·관 공동 협력을 바탕으로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자원 선순환 구조의 기틀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형 폐전기·전자제품 회수 활성화를 위해 7월부터 두 달간 ‘중소형 폐전자제품 범국민 수거캠페인’이 진행된다. 롯데하이마트 매장에 설치된 수거함을 이용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한 경품 지급과 포인트 적립·환급 등 리워드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