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5일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편의점·마트·슈퍼·시민단체 등 ‘에너지절약 사회적 협약’ 2021-06-28 13:32
【에코저널=서울】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8일 오전 10시,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유통·프랜차이즈 업체, 관련 협・단체, 시민단체, 유관기관 등이 참여하는 ‘에너지절약을 위한 사회적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사회적 협약식은 국민 생활과 접점에 있는 기업들이 중심이 되어 적정 실내온도(夏 26℃, 冬 20℃) 준수 등 에너지절약을 적극 실천함으로써 탄소중립을 위한 실질적 이행에 동참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협약 참여 유통·프랜차이즈는 BGF리테일, GS리테일, 이마트24, 코리아세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시스, 홈플러스, 롯데마트, 이마트, 롯데슈퍼, 이마트에브리데이, CJ CGV, 파리크라상, 하나은행(금융권) 등 14개 기업이다.

또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한국편의점산업협회, 한국백화점협회, 한국체인스토어협회, 한국온라인쇼핑협회, 전국상인연합회, 한국슈퍼체인유통사업협동조합, 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등 8개 기관과 에너지시민연대, 소비자단체협의회, 여성단체협의회, 기후환경네트워크, 새마을운동중앙회, 소비자공익네트워크 등 6개 시민단체와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전력공사 등 2개 기관이 동참했다.

오늘 협약식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50년 탄소중립으로 가기 위한 제1의 원칙으로 에너지수요 감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번 사회적 협약은 편의점, 마트, 슈퍼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유통・프랜차이즈 기업들이 솔선수범해 자발적으로 에너지절약 실천을 약속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협약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적정 실내온도 준수 등을 통한 에너지절약 실천은 물론, 직영매장(약 1133개소)부터 에너지쉼표(국민DR)에 참여하는 등 보다 적극적으로 에너지절감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에너지절약 실천에 있어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실질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한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프로그램을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 등과 함께 적극 발굴하고, 이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협・단체 및 시민단체는 사회적 협약을 계기로 불필요한 에너지사용을 줄이기 위한 실천에 모든 회원사들이 적극 동참하는 한편, 에너지절약과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을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는데 앞장서기로 했다.

문 장관은 “올 여름철은 평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수요관리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사회적 협약을 통한 상업 부문의 수요감축 노력과 함께 국민 여러분들의 에너지절약 동참 노력이 더해진다면 이번 여름을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