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일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세브란스 청소노동자 직장 괴롭힘 해결 촉구 2022-01-11 17:36

【에코저널=서울】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강은미 의원(비례대표)은 11일 오전 9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청소노동자에 대한 직장내 괴롭힘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사진)을 가졌다.

오늘 기자회견에는 공공운수노조 세브란스병원분회와 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가 참여했으며, 세브란스병원 직장내 괴롭힘 피해당사자가 직접 증언했다.

피해자는 “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조장의 주도하에 직장 내 괴롭힘이 이뤄졌다”고 증언했다. 장애인이랑 함께 일할 수 없다며 비하 발언을 서슴없이 하고, 팀의 업무를 본인에게 전가했으며, 귀머거리라며 폭언하고, 월급날에는 카드를 갈취했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만연한 괴롭힘에 대해 고용노동부에 근로감독을 청원했으나, 조사는 형식적이고 부실했다. 설문조사가 이뤄졌으나. 가해자도 포함된 관리자들을 통해 배포, 수거됐다. 제대로 된 설문이 가능했다고 보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감독이 진행중일 때 해당 괴롭힘이 발생했으나 인지하지 못했다. 노동부의 근로감독에 대해 노동자들이 신뢰하지 못하는 이유다.

강은미 의원은 “상상도 하기 어려운 일들이 세브란스 병원에서 벌어졌다. 하지만 더욱 황당한 것은 사측과 고용노동부의 대응이다. 세브란스 병원은 태가비엠이라는 용역업체를 통해 청소노동자를 간접고용하고 있는데, 지난 2016년부터 병원과 용역업체가 노조탈퇴 공작을 벌여왔고, 현재는 노동조합법 위반 혐의로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세브란스는 노조탄압을 자행한 태가비엠과 여전히 계약을 유지하고 있으며, 직장내 괴롭힘에 대한 노조의 피해 신고와 징계 요청에는 방조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고용노동부 또한 각 괴롭힘에 대해 개별적으로 진정이나 고소를 하라고 안내했다. 세브란스 병원은 이미 부당노동행위로 수년간 몇 차례 조사를 받은 곳이고, 직장내 괴롭힘이 만연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노동부의 행태는 방관이나 다를 바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 의원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인사청문회 당시 본 의원의 세브란스 노조파괴 질의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노동자 편에서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며 “과연 그 답변대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고용노동부의 엄정한 감독과 조치를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세브란스병원분회는 “세브란스병원 직장내 괴롭힘은 이번에 처음 드러난 것도 아니고 우발적인 사건도 아니다. 사측이 제대로 된 사건처리와 피해자 보호를 철저히 무시하고 노동부도 감독 의지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계속해서 악화되어 온 것”이라며 “이같은 사건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세브란스병원이 노조파괴를 실행해온 용역업체를 퇴출하고, 더 이상 이런 짓을 저지르지 않도록 입찰기준을 바로세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 세브란스병원분회는 “피해자에 대한 보호 및 사건 처리가 충실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피해자 회복과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가 취해지고 피해자가 원하는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며 “세브란스병원에서 청소노동자들이 괴롭힘으로 상처받고 병들어가는 일이 더 이상 계속되어서는 안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강 의원은 “병원 내 만연한 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해야 한다. 정의당은 일하는 시민의 삶이 선진국인 나라, 노동이 당당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노력하고 있다”며 “세브란스 병원 청소 노동자의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