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18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대림산업, 운전직 전원 직접 고용키로 2016-09-25 22:24
【에코저널=서울】대림산업이 그룹사 운전직 직원 전원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대림산업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실에 지난 24일 “그룹사의 운전직 18명 전원을 간접고용에서 직접고용으로 전환하고, 임금, 복리후생 등 처우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대림산업은 또 앞으로 신규 채용하는 운전직 근로자는 전원 직접 고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 운전직 근로자들은 현재 3167만원에서 3373만원으로 평균연봉이 대폭 개선된다. 사내대출, 단체상해보험, 의료비, 휴양소 지원, 수면공간 등 확대된 복리후생도 받을 수 있게 됐다.

대림산업은 외국인 VIP 의전을 위해 어학강좌 등을 마련해 운전직 근로자들의 자기 계발을 지원하고, 정기 간담회를 통해 이들 근로자들의 고충과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행기사 동행시의 에티켓, 휴게시간 보장 등 사용자 가이드라인도 제공해 운전직 근로자에 대한 이해와 배려를 대림산업 임직원들에게 교육할 방침이다.

대림산업은 이해욱 부회장이 운전기사들에 대한 상습 폭언 등 갑질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더민주, 국민의 당 공동 증인으로 요구된 상태였다.

한정애 의원은 “이번 운전사 갑질 사태를 통해 대다수 대기업들이 운전기사를 간접 고용했으며, 이들 운전직 근로자들이 장시간 및 감정 노동에 고생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번 대림산업의 결정이 다른 대기업들에게도 확산돼 많은 운전직 근로자들이 좀 더 인격적인 대우를 받으며 안정된 일자리에서 일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해욱 부회장은 자신의 갑질 논란이 이슈화되자 사과문을 발표하고 연락이 닿는 기사 전원에게 사과문자를 보내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10여명의 기사들과는 직접 만남의 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