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6월07일수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강남구, ‘코로나19 검사 예약 시스템’ 도입 2022-07-13 13:05
【에코저널=서울】서울 강남구가 13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검사(PCR) 예약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번에 도입되는 예약 시스템은 질병관리청과 강남구보건소의 협업으로 개발됐다. 검사자의 전자문진표부터 검체검사 결과까지 모두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정보관리시스템’에 연동된다.

PCR 검사대상이라면 누구나 강남구청 누리집 또는 모바일앱 ‘더강남’을 통해 당일 검사 일정을 예약할 수 있다.

접수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다. 방문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서 선택할 수 있다.

방문시간 선택 후 전자문진표 작성을 마치면 예약이 완료되고 예약자는 PCR 검사 대상 관련 증빙자료를 지참해 선별진료소에 방문하면 즉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단 시간대별 검사 인원은 100명 이내로 제한한다.

강남구는 스마트감염병관리센터 내에 기존 현장 운영 부스 이외에 예약 운영 부스를 별도로 설치해 현장·예약 ‘투트랙’으로 운영하되 예약현황에 따라서 부스를 탄력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는 검체 검사가 전국에서 가장 많고 폭염 속 장시간 대기하는 방문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예약 시스템이 꼭 필요하다”며 “민선8기 강남구는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개발로 ‘살기 편한 도시 강남’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