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3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감>홍희덕, 산업안전보건공단과 국정원 만남 폭로 2009-10-16 09:50
【에코저널=서울】국정원이 노동문제 등에 상시적으로 개입해왔다는 증거를 폭로했던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이 이번에는 산업안전보건공단과 국정원이 불법적으로 만났던 사실을 폭로했다.

16일 산업안전보건공단에 대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민주노동당 홍희덕 의원은 2008년 5월 21일 국정원조정관과 산업안전보건공단 비서실장이 불법적으로 만난 사실을 폭로하고 관련자료를 공개한다. 홍희덕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국정원 전모 조정관과 산업안전보건공단 비서실장, 운영지원국장이 2008년 5월 21일 식당에서 만나 업무협의를 한 사실이 적시돼 있다.


산업안전보건공단은 관련자료를 처음 제출할 때는 '산재예방관련 업무협의'로 표기했다가 추후 제출시에는 '기관장 공석에 따른 기관 애로사항 청취'로 변경한 것으로 드러났다. 홍희덕 의원은 "지난 노동부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드러났듯이 국정원이 노동문제를 비롯한 사회문제 전반에 깊이 개입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산업안전보건공단과 국정원이 만난 2008년 5월 21일은 바로 전달인 4월 29일에 근로복지공단이 산업안전보건공단에 삼성반도체 백혈병 산재요양신청건 관련 역학조사를 의뢰한 직후로 매우 민감한 시기였다는 지적이다.

홍 의원은 "국정원이 그 시기에 노동부본부도 아니고 산업안전보건공단을 만날 일은 전혀 없었다"며 오늘 국감에서 "국정원과 산업안전보건공단이 삼성반도체 백혈병 역학조사와 관련해서 논의한 것이 아니냐"고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이정성 기자 jslee@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