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9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도권대기환경청, 도료 제조·수입업체 중점점검 2021-01-18 10:41

【에코저널=안산】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은 미세먼지 및 오존 저감 등을 위해 시중에 공급되는 도료(페인트) 제품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Volatile Organic Compounds) 함유량 등 관리실태를 일제 점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도료 VOCs 함유기준이 최대 67%까지 대폭 강화됐으며, 관리대상 품목도 기존 61종에서 118종으로 대폭 확대됐다.

이번 점검은 수도권지역에 소재한 도료 제조·수입업체 95개소를 대상으로 2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중점 점검사항은 도료 VOCs 함유기준과 도료 용기 표시사항 준수 여부 등이다.

2020년부터 VOCs 함유기준이 강화되거나 관리대상에 새로 포함된 도료 및 판매량이 많은 유성 도료는 시료를 채취해 함유량을 분석할 예정이다.

도료 VOCs 함유기준을 위반한 업체에 대해서는 고발하는 한편, 공급 중지 및 공급된 제품의 회수 명령도 병행하고, 도료 용기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는 경우에는 표시사항을 준수하도록 시정조치 하는 등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지난해에도 수도권 지역 도료 제조·수입업체 104개소를 전수조사해 도료 용기 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은 10개소를 적발, 시정 조치한 바 있다.

수도권대기환경청 김건식 대기총량과장은 “휘발성유기화합물은 그 자체로도 유해하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도 저감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도료 제조·수입업체는 VOCs 함유 기준을 만족하는 제품 공급에 힘써 주시고, 소비자들도 용기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서 가급적 VOCs가 적게 함유된 제품을 구입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