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9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현재 탄소배출 추세, 21세기 중반 한반도 3.3℃ 증가 2021-01-18 14:01
세계적 탄소 중립 성공하면 1.8℃ 정도 억제 가능

【에코저널=서울】현재 탄소배출 추세가 그대로 유지되면, 21세기 중반(2041~2060년) 한반도 기온이 3.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전 세계적인 탄소 중립에 성공하면 1.8℃ 정도로 억제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의 제6차 보고서의 온실가스 배출 경로를 기반으로이같은 내용을 담은 2100년까지의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을 발표했다.

동아시아에 대한 고해상도(25km)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산출하고, 그 결과를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보고서 2020’에 수록했다. 우리나라의 지역별 기후변화 적응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은 현재 수준의 탄소배출량을 지속하는 ‘고탄소 시나리오’와 앞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최소화하고, 획기적으로 탄소배출량을 감축하는 ‘저탄소 시나리오’로 나눠 분석했다.

고탄소 시나리오에서는 가까운 미래(2021~2040년) 한반도 기온이 현재보다 1.8℃ 상승하고 기후변화가 가속화되면서 먼 미래(2081~2100년)에는 7℃까지도 상승할 수 있는 것으로 전망했다.

극한기후 현상도 21세기 중반 이후 가속화돼 21세기 후반에는 폭염에 해당하는 온난일이 4배(93.4일)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반도 강수량도 먼 미래(2081~2100년)에는 14%까지 증가하고, 집중호우에 해당하는 극한 강수일이 30%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저탄소 시나리오에서는 가까운 미래(2021~2040년) 한반도 기온이 1.6℃ 상승하고 강수량은 1%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나, 21세기 중반 이후 기후변화의 추세가 약화되면서 먼 미래(2081~2100년)에는 기온이 2.6℃ 상승하고 강수량은 3%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극한기후 현상도 21세기 중반 이후에 약화돼 21세기 후반에는 온난일이 2배(37.9일), 극한 강수일은 9% 증가하는 것에 그쳐, 고탄소 시나리오에 비해 기후위기가 현저하게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전망에 따르면, 정부가 선언한 ‘2050 탄소중립’ 시점인 미래(2041~2060년)의 한반도 기온이 고탄소 시나리오에서는 3.3℃ 상승하는 반면, 온실가스 저감 정책의 실현을 가정한 저탄소 시나리오에서는 1.8℃ 상승으로 억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하는 것과 더불어 우리나라 기후위기 극복하고 미래 생존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온실가스 배출 0(Net Zero)’를 달성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과 실천이 무엇보다 필요함을 말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한 2100년까지의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은 모든 국가 행정기관에서 신기후체제의 국가 온실가스 의무 감축 이행과 기후변화 완화·적응 정책 수립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 전망자료는 ‘기후정보포털(www.climate.go.kr) 열린마당>발간물>기후변화시나리오‘에서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보고서 2020‘으로 다운받을 수 있다.

기상청은 올해 11월 ‘남한 상세(1km)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발표해 시․군․구별 기후변화 적응 대책 수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이 시대에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기후변화 시나리오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계획을 구체화하고 기후변화 적응 정책을 수립하는 데 있어 유용한 과학적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