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9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사용후 배터리 고부가가치 활용 제품개발 추진 2021-01-18 14:21
【에코저널=세종】산업통상자원부는 앞으로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사용후 배터리의 고부가가치 재활용을 위한 기술 및 응용제품 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EV, ESS 사용후 배터리 응용제품 기술개발 및 실증’ 사업은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국비 130억원(2021년 29억원)이 투입된다.

사업을 구체적으로 보면, ▲재사용, 재제조 배터리 팩 성능 및 안전성 시험평가 기술개발 ▲모듈, 팩에 적용되는 BMS를 활용한 성능, 안전성 평가기술개발 ▲사용후 배터리 전용 BMS 개발, 제어 알고리즘 설계·평가, BMS 안전성·신뢰성 확보를 위한 표준화 등 ▲재제조 배터리를 활용한 이동형 응용제품(카트 등) 기술개발 ▲이동형 응용제품 적용 배터리 팩 기술개발 3건 ▲사용후 배터리 모듈을 활용한 팩 개발 및 제작 ▲응용제품 운영환경(진동, 충격, 침수, 고온, 저온 등)을 고려한 BMS 최적화 기술개발 등 ▲재사용, 재제조 배터리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연계 MWh급 ESS기술개발 및 실증 ▲신재생 연계 MWh급 사용후 배터리 ESS 기술개발·실증 ▲사용후 배터리 BMS, BCU 등 ESS 구축을 위한 시스템 설계, 제작 ▲신재생 연계 ESS를 위한 수명과 성능을 고려한 SOC 운영설계 및 시스템 개발 등이다.

전기차(EV, Electric Vehicle) 등에서 일정기간 사용한 사용후 배터리는 에너지저장시스템(ESS, Energy Storage System), 가로등 등 다른 분야에 적용해 활용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품화가 어려운 경우에는 유가금속(니켈, 코발트, 망간 등)을 회수해 자원으로 활용하게 된다.

다양한 환경에서 오랜기간 사용된 만큼, 성능과 안전성 차이가 클 수 있으므로 제품 신뢰성 확보를 위해서는 적절한 평가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금년부터 4년간 국비 총 130억원을 지원해 성능·안전성 평가기술 및 이동형 응용제품 개발, MWh급 ESS 기술개발 및 실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사용후 배터리 평가·활용 기준을 확립하고, 사용후 배터리를 활용한 다양하고 안전한 제품군 개발 지원을 통해 사용후 배터리의 효율적 재활용과 관련 기업 경쟁력 확보를 지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