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6월04일일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한강유역환경청, 녹색기업과 도서지역 먹는 물 기부 2023-03-24 13:46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은 지난 23일 ㈜농심 안양·안성공장, 하이트진로(주) 이천공장, 기아(주) 화성공장 등 경기·서울 녹색기업과 함께 남부 도서지역 ‘먹는 물 기부’ 릴레이에 동참해 전라남도 완도군 노화도에 2리터 생수 1700병을 기부했다.

▲3월 23일 한강유역환경청과 경기·서울 녹색기업 관계자들이 가뭄으로 식수난을 겪고 있는 전남 완도군 노화도에 생수 3.4톤을 기증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번 기부는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해 식수원이 고갈돼 제한 급수가 확대되고 있는 남부 도서 지역 가뭄 극복에 힘을 보태고자 마련됐다.

관내 녹색기업 중 ㈜농심과 하이트진로(주)에서 자체 생산한 생수와, 기아(주)에서 구매한 생수를 노화읍사무소에 직접 전달, 노화도 주민들의 가뭄 극복을 한마음으로 응원했다.

그간 한강유역환경청과 경기·서울 녹색기업은 복지시설 봉사활동, 생필품 등 후원 물품 전달, 김장나누기 행사, 사랑의 집수리 등 사회의 어려운 이웃에 대한 지원활동을 꾸준히 지속해 왔다. 올해는 먹는 물 기부를 첫 행사로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기로 했다.

서흥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 먹는 물 기부로 심각한 식수난을 겪고 있는 완도군 주민들의 어려움 해결에 일부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식수난을 겪는 도서 지역에 녹색기업과 함께 지속적으로 생수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