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3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마크 인증제품 1만개 돌파 2013-08-15 05:31
【에코저널=서울】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마크 인증제품이 제도 도입 21년 만에 1만개를 돌파하며. 우리의 생활 속에 확산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환경마크(표지)는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을 위해 환경오염저감과 자원절약에 기여하는 제품을 인증하는 제도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환경마크 인증제품은 지난 5일을 기준으로 1만 35개, 인증기업수로는 1,952개사를 돌파하며 이 제도를 시행 중인 전 세계 47개 국가 가운데 대상 제품군수 및 인증제품의 규모, 확산 속도에서 손꼽힐 만한 성과를 기록했다.

최초의 환경마크제도 시행국인 독일은 제도 도입 35년차인 현재 120개 품목에서 1만 2,000여개 제품을 인증했고, 우리보다 3년 앞서 제도를 도입한 일본은 현재 51개 품목 5,000여개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독일, 일본을 비롯한 미국, 캐나다 등 주요 국가들에 비해 늦게 시작했지만 환경마크 인증 기준 확대와 각종 정부 지원 노력으로 대상 품목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150개에 이른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이러한 성과가 2005년 환경부가 도입한 공공기관 녹색제품 의무구매제도와 산업계와의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 등 다양한 정책들이 뒷받침됐기에 가능했다고 분석했다.

공공부문의 친환경제품 구매금액은 의무구매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2004년 2549억원에서 2012년 1조7270억원으로 약 6배 증가했다. 이러한 공공부문 의무구매 제도는 환경오염 부하 감소와 그에 따른 경제적, 사회적 편익 향상에도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예를 들어 2012년 가전제품 등 19개 품목의 공공의무구매에 따른 편익은 이산화탄소 감축량으로는 약 49만톤, 금액으로는 약 74억원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러한 공공 의무구매제도는 지난해 국제연합(UN) 보고서에 모범 사례로 소개되는 등 국제사회에서도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앞으로 제품 생산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환경마크 제도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먼저, 생활체감형 제품에 대한 인증을 확대하기 위해 제조사, 유통사와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기업의 인증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방문 상담, 간담회 등의 접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인증 수요의 확대에 대비해 기업과 전문가를 상대로 환경마크 심사 인력(인증 심사원)을 양성하는 교육도 실시한다.

환경산업기술원 고태원 환경표지인증실장은 "중소기업 지원을 통한 참여 확대, 대국민 홍보 강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친환경 생활이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희자 기자 p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