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5월 28일  일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휴대용 태양광 충전장치' 기술 발전 2013-08-20 12:37
【에코저널=대전】여가 문화가 발전하면서, 가족단위의 캠핑이 붐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휴가철을 맞이하여 산이나 계곡으로 피서 온 캠핑족들은 전기를 사용할 수 없는 곳에서, 미리 충전해온 밧데리에 의존하여 야간 전등은 물론이고 스마트폰 같은 전기전자제품을 충분히 사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제 '휴대용 태양광 충전장치'만 있다면 전기가 없는 곳이라도 스마트한 캠핑을 맘껏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오고 있다.

태양광을 이용한 충전장치는 무공해 에너지인 태양광이 비치는 곳에서 언제든지 무한정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캠핑족들의 다양한 욕구를 만족시키기에는 아직까지 무게나 부피에 대한 제약이 있어, 이동성과 휴대성이 현저히 떨어지는 실정이다.

특허청에 따르면 '휴대용 태양광 충전장치'에 관한 국내특허출원은 총 76건으로, 전체의 70%정도가 최근 10년간에 집중돼 있고, 2009년 이후 적은 양이지만 꾸준히 출원되고 있다. 태양광을 이용한 모자, 미니선풍기, 키보드, 백팩, 자전거, 휴대폰은 물론이고 태양광 텐트 또는 옷까지 그 적용대상을 넓혀가고 있다.

세부 기술분야별로 살펴보면, 모듈조립기술이 42건으로 55.3%를 차지하고 있고, 그 다음으로, 충전기술 33.0%, 전지소재기술 7.9%, 출력제어기술 3.9% 순으로 분석됐다.

기존에는 소형의 태양전지 자체가 내장되어 바로 출력되는 제품이 주류였으며, 최근에는 형상의 다변화 또는 소재의 다양성으로 인해 전기를 충전하고 이를 별도로 저장할 수 있는 밧데리 부착형 전원공급장치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 이렇듯 다양한 모듈이 가능하게 되어 가볍고 휴대하기 간편한 모듈조립기술과 충전기술이 점차 그 출원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태양전지는 야외활동 중 충전에 제약이 있고 충격에 취약한데, 흐린 날씨나 낮은 조도에서도 충전이 가능한 플렉시블 고효율 전지소재기술이나, 일부가 파손되더라도 나머지 셀의 출력을 유지하도록 하는 셀 설계제어기술은 특히 주목할 만하다.

특허청 관계자는 "현재는 태양광을 이용하여 스마트폰을 2∼3번 충전하는 정도가 주를 이루고 있으나, 향후에는 다양한 전기전자제품을 동시에 충전하는 것은 물론이고 통신, 조명 및 난방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대용량 충전기술관련 출원이 증가할 것"이라면서 "야외에서도 전기 걱정 없이 불 밝히고, 요리하며, 인터넷, 음악, 영화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미래형 '태양광 텐트'는 조만간 실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태 기자 yuntae@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