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9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토부, 7개 국적항공사와 온실가스 감축협약 2013-09-13 11:07
【에코저널=세종】국토교통부는 13일 오전 11시, 김포공항 스카이시티 컨벤션센터에서 7개 국적항공사와 '2014년도 항공부문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2010년도 이래 네 번째 체결로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정일영)이 평가한 협약이행실적결과를 바탕으로 국토부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에어부산, 진에어, 이스타항공 및 티웨이항공 간에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부는 작년 6월 수립한 항공 온실가스감축 국가이행계획에 따라 2010년에 1700만톤이던 국적항공사 배출량이 2020년에는 2200만톤, 2050년에는 3700만톤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항공부문에서도 국제 기후변화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독려하기 위해 협약이행 결과에 따라 항공사의 국제항공운수권 배분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2010년부터 자발적 협약체결을 통해 2년간 항공유를 약 33만 톤(약 3400억원 해당)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약 105만 톤을 실질적으로 감축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번 4차 협약을 통해 전 국적항공사는 최근 3년간 항공기 연평균 연료효율 기준 2%이상의 개선을 목표로, 세부적인 이행방안을 마련해 향후 1년간 감축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항공사들은 친환경 항공기 도입, 기내품 경량화, 단축항로 운항, 보정연료 최적화, 보조동력장치 사용억제 및 단일엔진 지상활주 등의 감축 방안을 중점 추진함으로써 연료효율 개선을 위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항공유 사용절감을 통한 경제적 이득은 물론, 온실가스 저감을 통한 녹색 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활동에 전 항공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며 "이러한 감축 실적을 토대로 항공부문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우리나라의 관심과 노력을 국제사회에 홍보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태 기자 yuntae@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