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3월29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원시, 환경단체와 광교산 양서류 서식지 청소 2020-02-20 17:23
【에코저널=수원】경기도 수원시가 20일 수원지역 환경단체와 함께 광교산 양서류 서식지를 정비했다.

광교산에는 도롱뇽·북방산개구리·청개구리 등 9종의 양서류가 서식하고 있다. 도롱뇽은 포획금지 종으로 지정·보호되고 있다.

수원시 환경정책과 공무원과 칠보 생태환경체험교육관·수원 환경운동센터 관계자 등은 광교산 산책로 옆에 있는 양서류 서식지 주변 쓰레기를 줍고 서식지와 맞닿아 있는 산책로 경계선 둑을 청소했다.

지난 ‘2019 찾아가는 수원이 환경 교실’ 프로그램에서 신풍·지동·남수원 초등학교 학생 250여명이 만든 양서류 보호 메시지가 적힌 나뭇조각을 서식지 주변 보호망에 달았다. 나뭇조각에는 ‘여기는 도롱뇽의 집이에요∼ 쉿! 자고 있을지 모르니 보호해 주세요’, ‘도롱뇽아 내가 지켜줄게’ 등 문구가 적혀있다.

수원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광교산에는 양서류 외에도 무자치·유혈목이 등 다양한 생물이 살고 있다”며 “지속해서 관리하고 점검해 광교산의 생태 가치를 보전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