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 포함 2017-10-12 09:22
환경개선자금 신청 구비서류 15종→6종 대폭 줄어

【에코저널=서울】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행정자치부로부터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행정서류 제출로 인한 고객들의 불편을 개선한다고 밝혔다.

‘행정정보 공동이용’은 행정기관, 공공기관, 금융기관, 교육기관 등이 고객들에게 서류를 받지 않고, 업무처리에 필요한 고객 행정정보를 직접 온라인으로 열람할 수 있는 제도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번 대상기관 지정을 통해 환경중소기업 등 고객들의 행정서류 제출 부담을 줄이는 한편, 사업 담당자들의 업무효율성도 늘리고 위·변조된 문서 접수를 방지할 수 있게 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정책자금 융자지원사업으로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에 지정됐다. 점차적으로 기관 내 다른 지원 사업에 확대해 국내 5만7천여 규모의 환경 중소기업 등 고객들의 불편을 해소시킬 전망이다. 특히 환경개선자금 융자 신청 구비서류의 경우, 고객이 직접 제출해온 사업자등록증 등 최대 15종의 서류가 6종까지 대폭 줄어들게 된다.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통해 담당자가 온라인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행정정보 수요는 연간 약 6000여 건 이상으로 추정되며, 향후 고객들의 편의가 지속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환경산업기술원은 행정정보 공동이용서비스 활용을 위한 내부 시스템을 올해 연말까지 정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 할 계획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이번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 지정을 통해 기업 및 고객의 행정 부담을 덜어주고, 고객들이 더 나은 환경서비스를 누리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기사목록]  [프린트]  [메일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