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가두리양식장 재배치로 전복 생존율 향상 2017-10-12 15:44
【에코저널=부산】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완도지역의 전복 가두리양식장과 인근 해조류 양식장을 맞바꾸어 양식장을 재배치한 결과 전복의 생존율이 18.4% 높아졌다고 밝혔다.

최근 전복 가두리 양식장은 한정된 좁은 구역에서 시설량이 밀집해 ▲가두리 내 해수흐름의 장애 발생 ▲여름철 전복 폐사량 증가 ▲가두리 양성기간 단축 등의 현상이 발생하고, 작은 전복 보다는 큰 전복의 폐사율이 높아져 산지가격이 하락하는 등 전복 양식어가의 소득이 크게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복 해상가두리 양식장 전경.

이에 해양수산부에서는 전복 가두리양식장의 시설밀집을 완화시키고 생산성을 높여 어가소득을 높이기 위해 2014년부터 전복 가두리시설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가두리양식장과 전복 먹이공급을 위한 해조류양식장의 위치를 변경(이설)하는 ‘어장재배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복 해상가두리 양식장 현장 조사.

이 사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은 양식장 재배치에 따른 어장환경 변화 및 전복 생존율 향상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재배치 양식장(완도군 보길면 소재)과 비재배치 양식장(완도군 노화읍 소재)을 대상으로 현장비교시험을 수행하고 있다. 그 결과, 재배치 양식장은 비재배치 양식장 보다 가두리 내부와 주변의 해수 흐름 및 물질순환이 빨라지는 등 어장환경의 차이가 나타났으며, 이로 인해 전복의 생존율이 18.4% 증가했다.

박성욱 남해수산연구소장은 “이번 연구결과에서 확인된 것처럼 전복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는 가두리 밀집 현상을 해소할 수 있는 시설물 감축과 함께 어장재배치가 주기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전복 양식어업인들의 애로사항 해소와 소득 증대를 위해 현장 중심의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기사목록]  [프린트]  [메일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