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부·농식품부, 양 장관 주재 정책협의회 가져 2017-12-07 13:12
【에코저널=서울】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7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양 부처 장관 주재로 ‘환경부-농식품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협의회는 AI(조류인플루엔자), 위해 외래생물, 가축분뇨·매몰지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 주요 정책현안에 대해 양 부처의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늘 협의회에는 환경부에서 김은경 환경부장관을 비롯해 박천규 기획조정실장, 송형근 물환경정책국장, 황계영 자연보전국장, 박용규 상하수도정책관, 유제철 대변인, 장관 정책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농식품부에서는 김영록 농식품부장관을 비롯해 기획조정실장, 농업정책국장, 식량정책관, 축산정책국장, 대변인, 정책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양 부처 간 정책협의체 운영을 통해 AI, 위해 외래생물(붉은불개미 등), 가축분뇨·매몰지, 영농폐기물 및 야생동물 피해 예방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의 실질적·지속적인 협력 이행 체계 구축을 논의했다.

양 부처는 서로의 정책수단을 연계해 다양한 협력과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AI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 강화, 위해 외래생물 국내 유입 및 확산 차단, 가축 매몰지 환경관리, 가축분뇨 처리제도 합리화 등 공동의 정책현안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농촌환경 개선을 위한 축사 환경관리 강화, 생물산업 진흥을 위한 나고야의정서 대응 협력, 지속가능한 농업용수 관리 등 양 부처의 정책현안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농림·축산분야의 업무 현장은 결국 토양·수질 등 환경과 직결되기 때문에 양 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협의회 운영과 소통을 통해 양 부처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양 부처의 체계적인 융합행정은 국가 전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농업인과 국민이 원하는 농정혁신을 위해서는 현장뿐 아니라 관계부처와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농업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환경 분야 관계자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앞으로도 양 부처가 당면현안과 국정과제 등을 함께 공유하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장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자”고 말했다.

양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와 함께 협력과제별로 국장급 실무협의회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협의회 등을 통해 역지사지의 열린 마음으로 상호 입장을 경청해 대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중요 정책의 경우엔 양 부처 공동으로 발표하거나, 공동행사, 공동현장 방문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기사목록]  [프린트]  [메일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