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양평군 하수찌꺼기 소각장 안정적 운전 2019-06-12 09:55
【에코저널=양평】양평군은 하수찌꺼기 소각장에 대해 매월 HCI(염화수소)외 15개 대기오염 배출물질 항목을 전문업체에 월 2회 정기적으로 측정한 결과 법적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수치로 나타나 안정적으로 운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양평군 하수찌꺼기 소각시설.

양평군에 따르면 금년에는 대기오염물질 완전 저감을 위해 7월중 4억원을 투입해 건조기를 교체하면 더욱더 안정적인 소각장 운영이 기대된다.

소각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가스는 소각로 굴뚝에 설치된 연소가스 분석기(Clean SYS)를 통해 한국환경공단과의 원격 감시체계가 구축, 오염물질 배출 현황을 수시로 확인할 수 있다. 소각장 가동에 보다 철저한 관리와 운영이 이뤄지고 있다.

▲대기배출가스 실시간 모니터링.

도상대 환경사업소장은 “소각장의 철저한 관리로 하수슬러지의 안정적인 처리와 대기오염물질 관리를 통해 주민 보건위생 환경을 위해 적극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기사목록]  [프린트]  [메일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