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물재생시설공단, 물재생시설 영상투어 공개
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에코저널=서울】서울물재생시설공단(이하 ‘공단’)이 물환경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대표 유튜브 채널 ‘서울물재생시설공단’을 개설한 데 이어 친환경 필수시설인 물재생센터의 역할을 소개하기 위한 시민 소통에 나선다.

 

공단은 환경교육의 일환으로 시민이 방문하여 체감하기 어려운 환경기초시설 현장을 공개한다. 사내 크리에이터를 선발해 직원이 직접 촬영하고 제작한 영상을 오는 29일 선보인다. 

 

서남물재생센터 분뇨처리시설 전경.

이번 영상을 통해 소개되는 첫 번째 현장은 국내 최대규모의 분뇨처리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서남물재생센터 분뇨처리시설’이다.

 

서남물재생센터 분뇨처리시설 내부. 

서남물재생센터 분뇨처리시설은 2016년 전국 최초로 지하화된 선진시설로 서울시 9개구에서 청소된 정화조 찌꺼기 4,000kl를 하루에 처리하는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영상 속에는 분뇨처리시설을 방문한 크리에이터 직원이 현장 근무자를 만나 처리공정과 주요 설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우리가 싸는 똥은 어디로 갈까?’와 같은 시민들이 평소에 가지는 궁금증을 해소하는 내용이 담겼다.

 

분뇨 운반차량.비교적 큰 고형물을 분리·제거하는 폐기물처리기의 내부를 공개하는 장면에서 물티슈와 각종 위생용품이 발견돼 시청자에게 변기에 이물질을 넣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는 모습도 담겼다.

 

서남물재생센터의 분뇨처리시설 현장을 담은 영상은 공단 대표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seoulwater-recycling)에서 시청이 가능하다. 일상 속 탄소중립 실천법, 물재생 동요 챌린지와 같이 다양한 환경 콘텐츠도 만나볼 수 있다. 

 

공단 권완택 이사장은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하수처리공정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며 “이번 영상을 비롯해 앞으로도 하수가 물재생센터로 모여 처리되는 과정을 단계적으로 보여주어 물재생센터의 역할을 꾸준히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 이사장은 “24시간 가동되는 필수시설에서 설비고장은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물티슈, 위생용품과 같은 이물질은 빗물받이와 변기가 아닌 쓰레기통에 꼭 넣어달라고 시민들에게 당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2-29 13:44: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동해 품은 독도’ 촬영하는 박용득 사진작가
  •  기사 이미지 <포토>‘어도를 걸을 때’
  •  기사 이미지 설악산국립공원 고지대 상고대 관측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